'2019/05/07'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9.05.07 죽음이란?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2. 2019.05.07 조수 선사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3. 2019.05.07 [개념] 책의 자극과 체험에 관해서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4. 2019.05.07 [생각의학] 마음의 상처를 받을 필요가 없는 논리적 근거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죽음은 자연스러운 거예요.

우리는 배우기 위해 대략 60년, 40년 일부는 4년, 4일, 4주 동안

잠시 내려온 거예요. 여기에 얼마나 머물지는 수업에 따라 다르죠.

일부 사람들은 빨리 왔다 가기도 합니다.

갓 태어난 일부 아이들이 다 배운 후에는 빨리 떠나기도 해요.

어른들은 그걸 모르고 아기들이 죽으면 울고 불고 하죠. 

 

사실 그건 좋은거예요. 세상은 거꾸로 되었어요. 죽음은 나쁜게 아니예요.

안좋은 것은 수업을 마치지 못한 채로 죽는거지요.

그러면 다시 돌아와서 다시 죽어야 하니 골치아프죠.

그래서 딱 한 번만 죽도록 해야 해요. 안그러면 세세생생 돌아와야 하니까요.

 

우리의 습관은 지워지지 않고 추가됩니다. 나쁜 습관들이 너무 많이 쌓이면 나쁜 사람이 되죠.

갓 온 사람이 더 순수하지요. 그들이 계속해서 돌아오고 오랜 습관을 지우지 못하면

이 세상에서 계속 살면서 새 습관이 추가되어 점점 더 나빠질거예요.

결국 지옥불만이 나쁜 품성을 태울 수 있죠.

 

사실 지옥은 일종의 정화시스템이예요. 때때로 도구들을 너무 많이 사용하고 나면

별로 좋지 않아서 태우는 것 처럼요. 혹은 철처럼 녹이죠. 충분히 좋지 않으면 신은 우리를

작은 조각으로 녹여서 다른 완벽한 도구를 만드는데 쓰지요.

새 도구로요.  천국과 지옥은 창조주의 도구라서 우리는 정화되고 성장하죠.

 

진보하지 않는다면 창조주가 도울거예요.

지옥 또한 도와주는 시스템같은 거죠.

The Hardworking and Benevolent Prince (Part 3 of 3) Oct. 23-25, 1994

 

'Learning Story > WM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세상에 살기 위해 최소한 1% 에고는 필요하다  (0) 2019.05.13
[개념] 참회  (0) 2019.05.08
죽음이란?  (0) 2019.05.07
조수 선사  (0) 2019.05.07
[개념] 책의 자극과 체험에 관해서  (0) 2019.05.07
삶은 인욕의 세월 그 자체  (0) 2019.05.06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수선사

60세에 입문하고

80세에 깨달아서

120살때까지 가르쳤다.

The Hardworking and Benevolent Prince (Part 3 of 3) Oct. 23-25, 1994

'Learning Story > WM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념] 참회  (0) 2019.05.08
죽음이란?  (0) 2019.05.07
조수 선사  (0) 2019.05.07
[개념] 책의 자극과 체험에 관해서  (0) 2019.05.07
삶은 인욕의 세월 그 자체  (0) 2019.05.06
사랑과 친절한 생각을 주는 보시  (0) 2019.05.06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책의 자극과 체험에 관해서

나는 여러분이 읽을 책을 좀 사라고 말할 거예요.

이런 책을 읽으면 이해가 더 잘될거예요.

책에서는 가령 저자가 그녀의 좋은 체험들을 많이 이야기해요.

 

사람들이 함께 기도할 때 빛이 매우 강해서 천국에 닿을 거예요.

일부 사람들은 잠을 안잘 때도 볼 수 있고 느낄 수 있고 들을 수 있고 알 수 있죠.

아무 것도 못보고 못듣고 못느끼지만 그냥 알기도 하죠.

그래서 서너 유형의 체험이 있는데 체험이 있다는 것이 비전을 봐야 한다는 뜻은 아니예요.

왜냐하면 때로 여러분이 잠든 동안 비밀리에 위로 데려갔다 돌아오면 잊어버리거든요.

때로 명상할 때도 그런 일이 일어 나죠. 등급이 높아도 또한 잊어버려요.

여러분의 체험은 머리가 떨궈지듯이 떨어질 거예요.

 

The Hardworking and Benevolent Prince (Part 3 of 3) Oct. 23-25, 1994

 

 

'Learning Story > WM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음이란?  (0) 2019.05.07
조수 선사  (0) 2019.05.07
[개념] 책의 자극과 체험에 관해서  (0) 2019.05.07
삶은 인욕의 세월 그 자체  (0) 2019.05.06
사랑과 친절한 생각을 주는 보시  (0) 2019.05.06
가장 중요한 보시  (0) 2019.05.06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각의학] 마음의 상처를 받을 필요없는 논리적 근거 


“나는 나의 일을 하고 너는 너의 일을 하는거야” 

상대의 일과 나의 일을 분명하게 구분하는 것이 그것입니다. 


남이 나를 오해하고 미워하고 비난한다 한들 그것은 상대방의 일일뿐, 

상대의 이러한 행동에 반응하는 것 만이 나의 일입니다.

남이 나를 부정적 태도로 대한다 한들 내가 상관할 일이 아닙니다. 

상대는 누구에게라도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상대의 태도는 그의 내면에 이미  그러한 감정에너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상처받는 감정 또한 상대가 준  것이 아니라 이미  자신의 내면에 

그러한 감정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것을 이해한다면 상대가 화를 내고 비난하는 말을 한다해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고 

오히려 가엾게 생각 할 수 있습니다.  나와 상관없는 상대방의 일에 기분나빠하고 상처를 입는다면 

자신의 진동주파수를 상대방의 주파수와 동일한 낮은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됩니다.  


"상처를 주는 사람은 없다. 받는 사람만 있을 뿐" 이런 원리를 이해한다면 

더 이상 상처를 주고 받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닥터비건 생각의학 
“Seperation Between Your Business and My Business” of Compassion!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